반응형

전체 글 230

얕은 계곡 물이 좋았는데 (석산계곡, 경기 양평군)

일요일 오후에 바람이나 쐬려고 차를 몰고 나갔다. 지도를 보다가 '석산계곡'이라고 쓰인 지명을 보고 얼른 찍어보았다. 석산 계곡이라고 찍고 가고 있었는데 내비에 찍힌 곳에 도착하기 좀 전에 도로에 나무가 우거진 곳에 차들이 엄청 많이 주차되어있었다. 여기가 석산 계곡인가? 여긴가 싶어 빈 자리에 주차를 했다. 평소에도 이런식으로 안 가봤던 곳을 찾아내곤 한다. 사진을 찍을때는 이미 일요일 오후 늦게라서 차들이 많이 빠졌지만, 낮에는 우측이 계곡이라서 그런지 도로변에 차들이 거의 꽉 차있었다. 따로 주차장이 있기는 한데 자리가 많지는 않다. 여유가 있다면 주차장에 대는 것이 안전할것 같다. 약수터(석간수)가 있고 약간 아래쪽이 주차장. 아무튼 나는 다른 차 뒤에 주차를 하고 한 바퀴 둘러본다. 바다든 계곡..

진천에도 한반도 지형 전망대가 있었구나?! (초평호, 한반도지형전망대 - 충북 진천군)

답답할때면 내비에서 갈 만한 새로운 장소를 찾는 취미가 있다. 충북 진천군 근처를 확대해서 보다가 두 개의 저수지? 호수? 같은 게 보였는데 초평호 다목적광장 주차장이라는 표시가 나와서 즉흥 여행을 시작했다. 거의 점심 때가 다 되어서 도착한 주차장. 주차장에는 차가 꽤 많았는데 초평 저수지 바로 앞이기도 해서 그런지 낚시터에 방문한 분들도 계신 것 같고, 차에서 캠핑을 하는 분들도 계시는 듯 보였다. 나와 거의 비슷한 시간에 주차하신 분은 바로 낚싯대를 꺼내셨다. 화장실도 깨끗하니 정비가 잘 되어있었다. 나는 애초에 초평호 주변을 둘러서 걸어보려고 온 거였는데, 진천초롱길이라는 정비된 걷기 코스(둘레길)가 이미 있었다. 충북 진천은 처음인 것 같은데 운이 좋았다. 길을 따라 조금 걷다 보면 이런 풍경도..

고물상도 가져가지 않는 냉장고

부모님께서 멀리 이사를 가시게 됐다. 그래서 집에서 나온 오래된 가구나 가전을 버리게 되었다. 특히 냉장고가 가장 큰 골칫거리였는데, 다행히 인터넷 검색을 해보시고 폐가전 수거가 있다며 신청을 하셨다. 문제는 신청 접수가 너무 많아서 지금 접수를 해도, 열흘 정도 지나야 가져갈 수 있다는 거였다. 일단 아버지는 접수를 하셨다. 동네가 구역별로 마치 땅따먹기를 하듯 재개발이 속속 되고 있는 곳이다. 언덕만 아니었지 달동네 같은 그런 곳이다. 주변에서 이렇게 전신주가 복잡하고 오래되어 하수구 냄새가 나며 낡고 월세가 싼 곳은 없을 것이다. 멀리 가면 또 이런 곳이 있겠지만. 그래도 동네에 이상한 사람, 좋은 이웃 다 함께 얽혀 살고 있는 사람 냄새 나는 곳이었다. 그런데 이 냉장고가 화근이었나? 이사 막바지..

미혹하는 자들에 관하여 (이미 내 안에. 성령)

(개역개정)26 너희를 미혹하는 자들에 관하여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썼노라27 너희는 주께 받은 바 기름 부음이 너희 안에 거하나니 아무도 너희를 가르칠 필요가 없고 오직 그의 기름 부음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가르치며 또 참되고 거짓이 없으니 너희를 가르치신 그대로 주 안에 거하라 (개역개정)16 시몬 베드로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 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17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바요나 시몬아 네가 복이 있도다 이를 네게 알게 한 이는 혈육이 아니요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시니라 (개역개정)3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알리노니 하나님의 영으로 말하는 자는 누구든지 예수를 저주할 자라 하지 아니하고 또 성령으로 아니하고는 누구든지 예수를 주시라 할 수 없느니라 목사님과 같은 믿음의..

섭리적 우연

“너는 오페라나 뮤지컬, 클래식 공연 같은 거 보러 간 적 있어?” “회사에서 문화생활하라면서 단체로 보내고 그랬는데, 나는 취향이 아니라서 안 갔어. 근데 왜?” “요즘 이런 생각이 들더라. 나는 주식도 모르고 골프나 스키 같은 것도 탈 줄 몰라. 카지노에 가본 적도 없고, 번지점프를 해본 적도 없지. 뭔가 내가 해보지 않은 것들 투성이라 내가 아는 세계보다 모르는 세계가 더 많은 기분이었어. 그런데, 내가 몇 년 전부터 큰 맘먹고 수영을 배우기 시작했거든. 그리고 한참 재미를 느끼면서 하다 보니까 이런 생각이 드는 거야. 나는 그동안 내가 운동 자체를 싫어하는 줄 알았는데, 수영은 왜 재밌는 걸까?” “수영이 맞았나 봐?” “응. 학교 다닐 때부터 축구나 농구, 족구, 심지어 탁구 같은 구기 종목은 ..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어둠에 있는 자요 (요한1서 2장)

(개역개정)9 빛 가운데 있다 하면서 그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지금까지 어둠에 있는 자요10 그의 형제를 사랑하는 자는 빛 가운데 거하여 자기 속에 거리낌이 없으나11 그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어둠에 있고 또 어둠에 행하며 갈 곳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그 어둠이 그의 눈을 멀게 하였음이라12 자녀들아 내가 너희에게 쓰는 것은 너희 죄가 그의 이름으로 말미암아 사함을 받았음이요13 아비들아 내가 너희에게 쓰는 것은 너희가 태초부터 계신 이를 알았음이요 청년들아 내가 너희에게 쓰는 것은 너희가 악한 자를 이기었음이라

연단을 즐거워하라 (베드로전서 4장, 야고보서 1장)

(개역개정) 12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를 연단하려고 오는 불 시험을 이상한 일 당하는 것 같이 이상히 여기지 말고13 오히려 너희가 그리스도의 고난에 참여하는 것으로 즐거워하라 이는 그의 영광을 나타내실 때에 너희로 즐거워하고 기뻐하게 하려 함이라 (개역개정)12 시험을 참는 자는 복이 있나니 이는 시련을 견디어 낸 자가 주께서 자기를 사랑하는 자들에게 약속하신 생명의 면류관을 얻을 것이기 때문이라13 사람이 시험을 받을 때에 내가 하나님께 시험을 받는다 하지 말지니 하나님은 악에게 시험을 받지도 아니하시고 친히 아무도 시험하지 아니하시느니라14 오직 각 사람이 시험을 받는 것은 자기 욕심에 끌려 미혹됨이니15 욕심이 잉태한즉 죄를 낳고 죄가 장성한즉 사망을 낳느니라

자랑하는 자는 이것으로 자랑할지니 (예레미야 9장 23~24절)

23 여호와께서 이와 같이 말씀하시되 지혜로운 자는 그의 지혜를 자랑하지 말라 용사는 그의 용맹을 자랑하지 말라 부자는 그의 부함을 자랑하지 말라24 자랑하는 자는 이것으로 자랑할지니 곧 명철하여 나를 아는 것과 나 여호와는 사랑과 정의와 공의를 땅에 행하는 자인 줄 깨닫는 것이라 나는 이 일을 기뻐하노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하용조 목사님의 십자가 설교 시리즈 모음 (영상)

▼영상. 하용조 목사님의 십자가 설교 시리즈(1~7강) 어느 분께서 재생 목록으로 정리해주신것을 링크 걸어둡니다. 30분 조금 넘는 분량의 강의로 7강까지 있습니다. (아래는 1강 '십자가는 기독교의 중심이다.'의 내용중 인상깊은 부분을 제가 받아 적은것입니다.) --------------- 기독교가 지금 해야되는 것은 십자가로 돌아가는겁니다. 지금 우리들의 문제는 십자가 대신에 다른게 많이 들어왔어요. 뭐 믿음을 강조한다든지, 성령 강조한다든지, 리더십 강조한다든지, 무슨 뭐 선교를 강조한다든지, 비전을 강조한다든지 이런 얘기는 많이 들어요. 근데 그런 얘기를 들으면서 우리가 못 듣는 얘기가 있어요. 십자가예요. 십자가 없는 성령, 십자가 없는 구원, 십자가 없는 능력, 십자가 없는 은사, 십자가 없는..

J의 새벽 연락

‘학창 시절 J는 참 똑똑했다.’ 그건 아마 내 기억 속에서 좀 더 부풀려졌는지도 모른다. 벌써 많은 시간이 지났고, 그때의 나도 지금 같지 않았으니까. 성적이 상위권이었다 그런 게 아니다. 뭔가 하는 행동이 시원하고 유쾌했던 기억이 남아있다. 이름 석 자를 들으니까 안개 물기처럼 남아있던 분위기가 떠오른다. ‘똑 부러졌었지. 아마?’ 그런 그녀가 내 앞에서 자기 인생을 한탄하고 있다. 나는 이런 기대를 하고 나온 게 아니었는데. 아무튼, 이런 그녀의 모습도 뭔가 신선하게 다가왔다. 막연하게 더 대단하고 멋진 사람이 됐을 거라 생각했나 보다. 집을 나서는 동안 내가 망상을 했나? 어찌 됐든 ‘낯선’이라기엔 가깝고, ‘지인’이라고 하기엔 타인에 가까운 친구를 그렇게 만났다. 느닷없이. 그리고 의외의 모습으..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