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17장(개역개정 성경)


16 바울이 아덴에서 그들을 기다리다가 그 성에 우상이 가득한 것을 보고 마음에 격분하여

17 회당에서는 유대인과 경건한 사람들과 또 장터에서는 날마다 만나는 사람들과 변론하니

18 어떤 에피쿠로스와 스토아 철학자들도 바울과 쟁론할새 어떤 사람은 이르되 이 말쟁이가 무슨 말을 하고자 하느냐 하고 어떤 사람은 이르되 이방 신들을 전하는 사람인가보다 하니 이는 바울이 예수와 부활을 전하기 때문이러라

19 그를 붙들어 아레오바고로 가며 말하기를 네가 말하는 이 새로운 가르침이 무엇인지 우리가 알 수 있겠느냐

20 네가 어떤 이상한 것을 우리 귀에 들려 주니 그 무슨 뜻인지 알고자 하노라 하니

  

21 모든 아덴 사람과 거기서 나그네 된 외국인들이 가장 새로운 것을 말하고 듣는 것 이외에는 달리 시간을 쓰지 않음이더라

22 바울이 아레오바고 가운데 서서 말하되 아덴 사람들아 너희를 보니 범사에 종교심이 많도다

23 내가 두루 다니며 너희가 위하는 것들을 보다가 알지 못하는 신에게라고 새긴 단도 보았으니 그런즉 너희가 알지 못하고 위하는 그것을 내가 너희에게 알게 하리라

24 우주와 그 가운데 있는 만물을 지으신 하나님께서는 천지의 주재시니 손으로 지은 전에 계시지 아니하시고

25 또 무엇이 부족한 것처럼 사람의 손으로 섬김을 받으시는 것이 아니니 이는 만민에게 생명과 호흡과 만물을 친히 주시는 이심이라

 

26 인류의 모든 족속을 한 혈통으로 만드사 온 땅에 살게 하시고 그들의 연대를 정하시며 거주의 경계를 한정하셨으니

27 이는 사람으로 혹 하나님을 더듬어 찾아 발견하게 하려 하심이로되 그는 우리 각 사람에게서 멀리 계시지 아니하도다





히브리서 11장(개역개정 성경)


1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

2 선진들이 이로써 증거를 얻었느니라

3 믿음으로 모든 세계가 하나님의 말씀으로 지어진 줄을 우리가 아나니 보이는 것은 나타난 것으로 말미암아 된 것이 아니니라

4 믿음으로 아벨은 가인보다 더 나은 제사를 하나님께 드림으로 의로운 자라 하시는 증거를 얻었으니 하나님이 그 예물에 대하여 증언하심이라 그가 죽었으나 그 믿음으로써 지금도 말하느니라

5 믿음으로 에녹은 죽음을 보지 않고 옮겨졌으니 하나님이 그를 옮기심으로 다시 보이지 아니하였느니라 그는 옮겨지기 전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라 하는 증거를 받았느니라






현대 사회에서 중시하는 '효율, 효율성, 능률' 등의 가치에 비춰보면 인간의 특징 중에 이해 안 되는 것들이 많다. 노래나 유흥활동, 체육활동, 사회적으로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거나 권력, 돈, 자기과시 등 여러가지 행동들이 굉장히 비효율적으로 느껴질 때가 있다. 인류의 생물학적인, 짧고 한정적인 삶을 대대로 이어가야하는 그런 목적성에 별 도움이 안되는 행동들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데 그런 과정이 끊임없이 인류와 함께 이어져 온것을 생각해보면 말 그대로 사람이 그렇게 생겨먹은 것. 그런 원리로 사람이 작동하는 것임을 알 수 있다. 사람은 단지 그렇게 만들어진 게 아니라는 것. 그렇게 생각해왔다.(이런것을 느끼고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것도 얼마 되지 않았다. 참 무식하게, 아무 생각 없이 살아왔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기의 생각, 통찰 없이 그럴듯한 매력적인 남의 의견을 내 것인양 삼으며 살아간다고 생각하는 요즘.)


그런데 김학철 목사님의 유튜브 영상을 우연히 보면서 정말 깊이 있는 이야기들을 쉽게 정리해주셔서 좋았다.


과거의 많은 철학자나 예술가들도 그런 물질적인 것을 초월한 그 무엇의 원리를 이해하고 찾고자 노력했던 것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인간은 육체적으로 한 차례 크게 성장한 후에 정신적, 영적으로 또 한 번 크게 성장을 하게 되는데, 그런 과정에서 기민한 사람들이 종종 있는 것이다.


내가 그동안 어렴풋이 생각해 온 것들이 얼마나 얄팍한 것이었나, 이런 깊이 있는 생각을 전해들을 수 있어서 감사했다. 때에 맞추어 이해할 수 있을 때 이런 말씀이나 강의를 내게 어떤 식으로든 보여주시는 하나님.


기억해두려고 영상과 말씀을 함께 포스팅 해본다.




같은 하나님이고 같은 진리인데도 각 사람에게 세밀하게 세심하게 다르게 가르치시고 감동을 주시는 하나님이시다. 예전에 어떤 설교를 들을 때 그 목사님께서 같은 하나님인데 각자의 하나님을 믿고 있는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하셨는데 나도 그런 생각을 했던 적이 있었다. 김학철 목사님의 이야기 중에 마지막에 해주신 저 몇 줄의 말이 상당히 깊이 와 닿았다.


가끔 이런 영상을 볼 때 마다 분별력이 없을까 봐, 쉽게 빠질까 봐 가급적 안 보려고 하는 편인데 이런 영상을 보고나니 성경을 더 열심히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미 성경에 모든 답이 있다. 많은 말씀 속에 이런저런 고민과 깨달음이 빼곡히 들어있다.


Posted by CP83

댓글을 달아 주세요